주말 어머님 생신 - 싸부넷

  • 세무달력

  • 최신댓글리스트 더보기
    Erp사용질문 실무Q&A
    게시판타이틀 자유게시판 / 상세보기
    추천수 6 | 조회수 432 | 등록일 2020-07-27 16:08:35

    제목

    주말 어머님 생신

    글쓴이

    소통
    내용
    8월5일이 시어머니 생신이에요.
    평일이라 다들 모여서 밥먹기 힘들어서 주말에 토요일날 모여서 먹기로했어요..
    저는 며느리하나에 시누가 넷이에요..
    시누들이 바쁘지 않으면 음식 같이해서 집에서 먹거나 힘들면 나가서 먹는데..
    이번에는 코로나때문에 시부모님이 나가서 드시는걸 조금 꺼려하시는것 같고
    시누들도 바빠서 이번에 제가 혼자 준비하기로 했어요..
    늘 명절에도 남편이 같이 도와주기 때문에 이번에도 그럴거라 당연생각했구요..
    장은 수요일부터 조금씩 봐두고 야채같은것 밑손질은 금요일전에 다 해놓왔던터라(전복장,새우장 월요일에 미리했구요)
    리랑 매운등갈비만 재워두면 나머지 잡채며 반찬들은 설렁설렁 하면 되겠다는 계획을 다 하고 있었는데..
    금요일 남편이 지방에서 올라오는길이라 늦을거라고해서 그럼 늦는대로 와서 돕게거니했어요
    (사실 나가서 먹을지 음식해서 집에서 먹을지 고민이라고 했을때 남편이 나가면 뭐먹을라고..거기 먹을때도 없는데
    그냥 간단히 잡채며 고기며 전이며 해서 가면되지 않을까라고 본인 먼저 얘기한터라..)
    8시가 넘었는데 아무소식 없길래 전화하니 이미 한잔 하는중이더라구요..
    순간 화가치밀었어요(자기 엄마 생신인데 어떻게 저럴수 있나 싶어서)
    이걸로 일방적으로 그사람이 싸움을 걸었고 아무것도 하지말라고 해놓으면 다 버려버린다고해서 (진짜 그럴놈이라)
    전만 해서 김치냉장고 깊숙히 넣어두고 아무것도 안했어요..정말
    그날 새벽 2시넘어서 와서는 (등갈비 핏물을 빼야해서 그건 제가 퇴근하자마자 담궈뒀었는데 그걸 보고는 그대로 쓰레기통으로 버리더라구요) 난리난리를 치는거에요..얼마나 어이가 없던지..
    다음날 애들한테 갈거면 준비하라고 하고는 저보고는 안갈거지 이러는데..아 진짜....(시누들도 상황을 알게되어서 남편두고 저보고
    애들만 데리고 오라고..그냥 고기집가서 먹자고)..저 그래도 제 할일은 해야겠길래 애들 2.3번 데리고 먼저가라고..저는 큰애랑 (큰애가 다이소에 뭘좀 사러가야해서 ) 가겠다고 하고 보내고 나머지 음식해서 갔어요..
    참나...그난리를 펴놓고 음식해서 갔더니 열심히 처먹는 그사람 진짜 왜이리 밉던지...
    지금도 저는 말한마디 안하고 있습니다.
    제가 잘못한건가요?
    추천
    목록
    자유게시판 전체목록 (13804)
    번호
    오늘도 힘내세요, 화이팅 ~~ ^^
    글쓴이
    등록일
    조회
    공지글
    싸부넷 처음 사용시 자주하는 질문 [1227]
    관리자
    2016-12-0511,968
    공지글
    회원등급의 종류와 등업 안내입니다 [1491]
    관리자
    2016-01-2811,912
    공지글
    댓글 이모티콘 변환 리스트 입니다 ^^ [680]
    관리자
    2016-03-286,475
    13801
    영양제 어떤거 드시나요?? [3]
    태림상사
    2020-08-12303
    13800
    건강보험료가 왕창.... [5]
    MTB소년
    2020-08-12149
    13799
    하늘에 구멍이 뚫렸나봐요..... [10]
    금빛
    2020-08-11359
    13798
    일부 휴가 다녀왔습니다. [11]
    하윤
    2020-08-10391
    13797
    새로운 직장에 첫 출근 했어요 [11]
    천둥이앤지
    2020-08-10126
    13796
    주말에 헌혈했습니다.^^ [6]
    목수꾼
    2020-08-10135
    13795
    법인세 중간예납 신고도 끝! [8]
    오나라
    2020-08-10404
    13794
    안마기 @.@ [8]
    기억상실
    2020-08-07261
    13793
    월요일 같은 금요일이네요 [17]
    윤하
    2020-08-07384
    13792
    임진강 근처에 사시는분들 피해가 없으시길 빕니다. [7]
    perdeo
    2020-08-06397
    13791
    비타민 D [9]
    토토네
    2020-08-06148
    13790
    새벽 5시, 재난문자 소리때문에 자다가 놀랐네요.. [8]
    장붕어
    2020-08-06373
    13789
    비가 많이와요.. [8]
    다야
    2020-08-05331
    13788
    비좀 그만왔으면.. [5]
    JADE1
    2020-08-05197
    13787
    저희는 아직 휴가 날짜를 못잡고 있네요 [10]
    MTB소년
    2020-08-0516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