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안에 "칩" 심는 스웨덴..신분증·신용카드 대신 - 싸부넷1

  • 세무달력

  • 최신댓글리스트 더보기
    Erp사용질문 실무Q&A
    게시판타이틀 자유게시판 / 상세보기
    추천수 10 | 조회수 253 | 등록일 2019-05-14 08:37:06

    제목

    손 안에 "칩" 심는 스웨덴..신분증·신용카드 대신

    글쓴이

    마주앙
    내용



    쌀알 크기의 칩을 손에 심는다고 하네요
    넣거나 빼는데 30초 걸린다고 합니다

    만명 정도가 시술 받았는데 4천명이 스웨덴 사람이라고ㄷㄷ


     

    [앵커]

    세계 움직임 알아보는 시간이죠.

    글로벌 경제 조항리 아나운서와 함께 하겠습니다.

    어서 오세요.

    오늘 주제는요?

    [답변]

    현대인의 필수품으로 자리 잡은 스마트폰.

    전 세계 사용자가 50억 명이라고 하죠.

    특히 스마트폰이 지갑을 대신하게 되면서, 전 세계가 빠르게 이른바 '현금 없는 사회'에 다가서고 있습니다.

    그런데 스웨덴에서는 이 스마트폰도 필요가 없다고 하는데요,

    어떤 사연인지, 먼저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스웨덴의 한 회사, 한 여성이 손을 갖다 대자 문이 열립니다.

    자판기 앞에서도 마찬가지. 음료수를 사고요,

    컴퓨터를 켜고 복사도 합니다.

    [마리안/직장인 : "비밀번호를 누를 필요가 없어요. 카드식 열쇠도 필요 없고 저희는 이 칩으로 가능해요."]

    비밀은 손안에 있습니다.

    보통 마이크로칩(Microchip)이라고 하죠.

    이 칩을 이식한 겁니다.

    신분증 역할을 하기 때문에, 건물 출입도, 결제도 할 수 있는 건데요.

    이 회사의 경우, 전체 직원 가운데 약 20%가 마이크로칩을 활용하고 있습니다.

    [앵커]

    영상을 보니 칩이 쌀알 정도의 크긴 것 같아요.

    저 작은 칩을 우리 몸속에 심는다는 거죠?

    [답변]

    네, 칩의 크기는 보통 6~10mm 정도인데요.

    주사기 등을 이용해 엄지와 검지 사이, 그러니깐, 손등 쪽 피부 아래에 이식하는 방식입니다.

    시술은 대개 피어싱 가게에서 이뤄집니다.

    귀를 뚫는 것과 비슷하다고 보시면 되는데요,

    30초 정도면 끝납니다.

    생각보다 간단하죠.

    비용은 180달러 선, 우리 돈으로 20만 원 정도입니다.

    ['마이크로칩' 이용자 : "모든 것이 순조로워요. 신용카드와 휴대전화를 들고 다닐 필요 없이 모두 제 몸속에 가지고 다니는 거니까요."]

    스웨덴에선 최근 마이크로칩 이식이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 잡을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데요.

    지금 보시는 이 가게의 경우 일주일에 4~5명꼴, 지금까지 약 8백 명에게 시술했습니다.

    [앵커]

    그럼 스웨덴에서 마이크로칩 시술을 받은 사람들이 얼마나 되나요?

    [답변]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약 만 명 정도가 칩을 이식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 가운데 4천 명이 넘는 사람들 국적이 모두 스웨덴입니다.

    [앵커]

    이렇게 스웨덴 사람들이 칩 임플란트를 선호하는 이유가 뭔가요?

    [답변]

    가장 큰 이유는 '편리함' 때문입니다.

    인체에 삽입하는 마이크로칩은 정보를 인식하는 RFID 기술, 그리고 신용카드 등에 쓰이는 근거리 무선 통신(NFC) 기술을 이용하는데요,

    이 때문에 음식점에선 지갑이, 사무실에선 출입증이 되는 겁니다.

    그 어떤 것도, 더는 가지고 다닐 필요가 없는 것이죠.

    [알렉산더 후버/여행업체 대표 : "많은 사람이 카드식 열쇠를 (가지고 다니는걸) 잊어버립니다. 하지만 이 마이크로칩을 사용하면 모든 것이 간편해서 저희 직원들은 물론 고객들에게도 도움이 됩니다."]

    특히 마이크로칩은 의료용 유리가 사용돼, 그동안 이식으로 인한 큰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고요.

    제거 또한 간단합니다.

    [얀스 요한손/직장인 : "꺼내고 싶으면 그냥 의사한테 가서 꺼내면 됩니다. 30초면 되죠."]

    [앵커]

    스웨덴 사람들이 마이크로칩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게 된 배경에는,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사회 분위기도 한몫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어떻습니까?

    [답변]

    그렇습니다.

    외신들은 스웨덴이 새로운 기술에 관심이 많고, 개인 정보를 공유하는 문화가 자리 잡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는데요.

    실제로 수도 스톡홀름은 규제 완화 정책에 힘입어 세계 1위 음원 스트리밍 업체 스포티파이를 키워냈고, 몇 년 전부터는 IT 회사들이 몰려들면서 유럽의 '실리콘 밸리'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한네스 소블라드/바이오해커/생명공학 활동가 : "단순히 마이크로칩이 아닌 다양한 불빛, 진동 등의 기능이 들어 있다고 보면 됩니다. 스웨덴은 첨단 도시입니다."]

    칩 이식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스웨덴 정부도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모습입니다.

    2년 전부터는 열차 탑승권 시스템에 시범 적용하고 있는데요,

    하루 50명 정도가 이용하고 있습니다.

    스웨덴 철도청은 국내 기차뿐 아니라 유럽 내 연결편과 지하철까지 도입을 검토 중입니다.

    [앵커]

    하지만 개인 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는 여전히 크지 않습니까?

    [답변]

    네. 여러 논란 때문인지, 회사 내 칩 임플란트 사용을 허용한 나라는 스웨덴과 벨기에, 미국 정도입니다.

    전문가들은 프라이버시가 침해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직원을 통제하는 수단으로 악용될 수 있다는 겁니다.

    [변호사 : "직원의 사생활 침해에서는 도를 넘어섭니다. 고용주는 언제든 직원이 어디에 있는지 알 수 있으니까요. 휴식 시간이나 휴가 때도요."]

    일각에선 보안에 취약하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하지만 칩 개발 업체들은 마이크로칩이 비활성 상태, 쉽게 말해, 다른 곳으로 신호를 보낼 수 없는 구조라 안전하다는 입장입니다.

    [조완 오스터란트/스웨덴 '칩' 개발업체 대표 : "모든 것은 해킹의 위험이 있습니다. 하지만 저희는 (칩의) 크기를 작게 만들었기 때문에 그 위험성이 낮고, (신호) 범위 또한 제한했습니다."]

    칩 임플란트 시술이 선풍적 인기를 끌면서 스웨덴에선 현금 없는 사회로의 진입이 더 빨라지고 있는데요.

    안전성 입증으로 차세대 기술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앵커]

    오늘 소식 잘 들었습니다.

    KBS


    추천
    목록
    이전게시글 세금이 너무 많아요. 2019-05-13 21:39:05
    다음게시글 하루에 몇시간 주무시나요? 2019-05-14 08:54:05
    자유게시판 전체목록 (12920)
    번호
    오늘도 힘내세요, 화이팅 ~~ ^^
    글쓴이
    등록일
    조회
    공지글
    싸부넷 처음 사용시 자주하는 질문 [896]
    관리자
    2016-12-058,669
    공지글
    회원등급의 종류와 등업 안내입니다 [1156]
    관리자
    2016-01-289,422
    공지글
    댓글 이모티콘 변환 리스트 입니다 ^^ [536]
    관리자
    2016-03-285,285
    12917
    조선 지식인의 글쓰기 노트 [1]
    금빛
    2019-07-2042
    12916
    기초&기말재고액 [1]
    제주냉동
    2019-07-20342
    12915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사용하시나봐요! [7]
    서린엔지니어링
    2019-07-19238
    12914
    까막눈을 뜨고 있습니다 [8]
    산소같은
    2019-07-19131
    12913
    건조기있으신분들 콘덴서점검해보셨나요? [3]
    봄바람휘날리며
    2019-07-19349
    12912
    마라룽샤 [10]
    하기스
    2019-07-18216
    12911
    오늘도 좋은하루되세요~ [5]
    인애
    2019-07-18251
    12910
    저는 지금까지 한계를 두고 살았습니다. [16]
    나무꾼
    2019-07-17351
    12909
    급여 미지급.. [17]
    소통
    2019-07-17331
    12908
    싸부넷erp로 다시 왔네요 [13]
    sento
    2019-07-17199
    12907
    이번주는.... [17]
    개미유령
    2019-07-16429
    12906
    인생은 흘린 눈물의 깊이만큼 아름답다 [9]
    풍류
    2019-07-16141
    12905
    부가세 다들 끝내셨나요~? [17]
    ll햄복
    2019-07-15394
    12904
    신입사원 [14]
    린과장
    2019-07-15376
    12903
    오늘 직원 면접을 봅니다!! [14]
    하윤
    2019-07-1534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