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먼 새의 노래_따뜻한 편지 2241호[펌] - 싸부넷

  • 세무달력

  • 최신댓글리스트 더보기
    Erp사용질문 실무Q&A
    게시판타이틀 자유게시판 / 상세보기
    추천수 10 | 조회수 375 | 등록일 2022-11-10 09:18:17

    제목

    눈먼 새의 노래_따뜻한 편지 2241호[펌]

    글쓴이

    perdeo
    내용
     

     
    눈먼 새의 노래




    단편 드라마 '눈먼 새의 노래'의 주인공이기도 한
    강영우 박사는 어린 시절이 매우 불우했습니다.
    어린 나이인 13살 때 아버지를 여의었고,
    이듬해 중학교에 다니던 중 학교에서 축구를 하다가
    축구공에 눈을 맞곤 안타깝게도 시력을 잃고
    말았습니다.

    어머니는 아들의 실명 소식을 듣곤 충격을 받아 돌아가셨고
    몇 년 후에 의지하던 누나까지 죽는 바람에 졸지에
    고아가 되어 버렸습니다.

    결국 그는 서울맹학교 기숙사로 보내져
    암흑 같은 10대 시절을 보내지만 꿈이 원대했던 그는
    여기서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갖지 못한 한 가지를 불평하기보다 가진 열 가지를 감사하자'는
    말을 듣고는 그의 삶의 방향이 바뀌게 됐습니다.

    그는 자신이 가진 것을 찾기 위해 열심히 공부했고,
    이때 자원봉사자로 찾아온 석은옥 씨와의 인연은
    나중에 결혼까지 이어졌습니다.

    끈질긴 노력 끝에 그는 연세대학교 교육과에 입학하였고
    29살 되던 해 대한민국 최초 정규 유학생이 되며
    미국 유학길에 올랐습니다.

    그리고 미국으로 건너온 지 3년 8개월 만에
    피츠버그대에서 교육학과 심리학 석사,
    교육 전공 철학 박사 학위를 취득합니다.
    2001년 부시 행정부에서 당시 한인 역사상 최고위직이었던
    백악관 국가 장애위원회 정책 차관보로 발탁되는
    영광을 안았습니다.

    하지만, 2011년 67세가 되던 해
    갑작스러운 췌장암 발견으로 시한부 삶을 선고받았습니다.
    청천벽력 같은 말기 암 선고를 듣고 돌아온 그는
    자신의 죽음으로 인해 슬퍼하고 안타까워할 지인들을 위해
    담담하게 마지막 작별 편지를 써 내려갔습니다.

    '두 눈을 잃고 한평생 너무 많은 것을 얻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이렇게 작별 인사할 시간을 허락받았으니
    얼마나 축복인가요. 여러분들로 인해 저의 삶이
    더욱 사랑으로 충만했고 은혜로웠습니다.
    감사합니다.'






    인생도 마찬가지입니다.
    어두운 새벽이 있어야 태양이 떠오르고,
    일출이 찾아온 뒤에야 아름다운 노을을
    볼 수 있습니다.

    지금 새벽같이 어두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
    곧 반짝일 인생을 기대하며 인내하고,
    찬란한 황금기가 찾아왔다면 겸손함으로
    노을을 준비하는 건 어떨까요.


    # 오늘의 명언
    무엇이 되느냐가 인생의 궁극적 목적이 아니라
    '무엇이 되어서 어떻게 사느냐'가
    이상적 목적이 되어야 한다.
    – 강영우 박사 –
    추천
    목록
    자유게시판 전체목록 (14886)
    번호
    오늘도 힘내세요, 화이팅 ~~ ^^
    글쓴이
    등록일
    조회
    공지글
    싸부넷 처음 사용시 자주하는 질문 [1514]
    관리자
    2016-12-0516,531
    공지글
    회원등급의 종류와 등업 안내입니다 [1834]
    관리자
    2016-01-2814,894
    공지글
    댓글 이모티콘 변환 리스트 입니다 ^^ [842]
    관리자
    2016-03-287,944
    14883
    정말 아침부터 열이 확...
    소통
    2022-11-25257
    14882
    잘싸웠다 태극전사 [4]
    perdeo
    2022-11-25124
    14881
    맛난 식사 [3]
    기억상실
    2022-11-24195
    14880
    사람 관계가 가장 어렵네요 [2]
    MTB소년
    2022-11-23128
    14879
    저번주.. 이마트 행사 대박이었네요.. [5]
    ll햄복
    2022-11-21326
    14878
    패턴을 바꿔야하는데... [5]
    케빈
    2022-11-18370
    14877
    진흙탕 싸움.. [6]
    MTB소년
    2022-11-17395
    14876
    마음가짐을 바꾸자_따뜻한 편지 2245호 [펌] [3]
    perdeo
    2022-11-17315
    14875
    싸부넷에관한 횡설수설 [4]
    서툰농부
    2022-11-16373
    14874
    오랫만에 인사드려요 [3]
    소통
    2022-11-16248
    14873
    사진전에 다녀왔어요~ [4]
    기억상실
    2022-11-16295
    14872
    일단 시작해 봅니다 [17]
    칸머더
    2022-11-14397
    14871
    옷입기 애매한.. 요즘.. [14]
    ll햄복
    2022-11-11359
    14870
    눈먼 새의 노래_따뜻한 편지 2241호[펌] [8]
    perdeo
    2022-11-10375
    14869
    개기월식 [10]
    기억상실
    2022-11-08272
    1
    2
    3
    4
    5
    6
    7
    8
    9
    10